• 사회 > 지역
  • 경남 김해시, 코로나19 대응 지역경제 대책회의…26개 기관 단체장 참석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4 17:52
  • 경남 김해시는 14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경제단체와 유관기관장을 초청해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사진=김해시 제공
[김해(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남 김해시는 14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경제단체와 유관기관장을 초청해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조현명 부시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김해시소상공인연합회, 김해YMCA, 한국산업단지공단, 김해상공회의소, NH농협은행, BNK경남은행, IBK기업은행, 수출기업협의회, 김해골든루트산업단지협의회, 김해테크노밸리산업단지협의회, 장유기업체협의회, 주촌기업체협의회, 한국노총 김해지부 등 26개 주요 기관·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동향과 정부와 김해시의 경제 분야 대응방안에 대한 보고를 시작으로 참석 기관·단체별 정보 공유와 대응방안 토의, 애로사항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지난 4일부터 마스크 및 손세정제의 가격동향과 수급상황 모니터링과 물가안정을 위한 물가안정대책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매점매석행위 지도점검반 운영, 소상공인 및 소비자 피해현황 애로접수창구 운영, 중국 수출입 피해신고센터 운영 등으로 지역 업체의 피해상황을 꼼꼼히 점검 중이다.

특히 이번 사태로 가장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자금 지원을 서두르고 있다.

시는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고 2억원 한도로 200억원 규모 긴급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하는 계획을 수립해 오는 24일 공고한다.

소상공인 특별자금도 업체당 최고 5000만원 한도 내 50억원을 긴급 지원하고 30억원을 별도 편성해 신용등급 7등급 이하 저신용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20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시와 유관기관은 경제 활성화와 지역사회 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7:52:13 수정시간 : 2020/02/14 17:52:1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