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로,경영 컨설팅, 기반구축비 최대 2천만원 지원
  • 전남도청 전경
[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전라남도는 마을기업 설립을 준비 중인 법인.단체를 대상으로 다음달 5일까지 ‘2020년 전남형 예비마을기업 공모’에 들어갔다.

신청자격은 ▲민법에 따른 법인 ▲상법에 따른 회사 ▲협동조합기본법상의 협동조합 ▲농어업경영체법에 따른 영농조합 등 법인.단체로, 최소 5명 이상 회원이 출자하고 출자자와 고용인력의 70% 이상 지역주민이면 된다.

단, 청년이 주축인 마을기업은 출자자의 50% 이상이 청년, 50% 이상이 지역주민이 돼야한다. 실제로 출자자가 7명인 경우, 청년 4명과 지역주민 4명 이상이어야 한다.

선정된 마을기업은 인건비 등 기반구축비로 2000만원 내외를 지원받고, 마을기업 판로 및 경영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법인이 아닌 단체가 선정되면 지원약정 체결 전까지 법인 설립을 완료해야 보조금 지급이 가능하다.

신청을 희망한 법인(단체)은 전라남도 홈페이지에서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갖춰 해당 사업장 시·군 마을기업 담당부서를 방문해 제출하면 된다.

전남형 예비마을기업은 전국(행정안전부 주관) 마을기업 진입 촉진을 위해 전라남도가 2013년 전국 최초로 도입해 추진하고 있는 시책사업으로, 지난해 여수 송시마을이 행정안전부 전국 우수 마을기업 경진대회 최우수상을 수상(농업회사법인 송시마을)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그동안 꾸준한 시책 사업을 추진한 결과, 전라남도는 행안부형 마을기업의 10.1%를 점유해 경기도(11.5%)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많은 기업을 보유하고 있으며 평균매출 또한 지난 2018년 대비 9% 증가한 2억 5천 만원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염성열 전라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지역에 뿌리를 둔 마을기업이 체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민선 7기에 사회적경제 기업 2천개를 육성해 지역경제와 공동체 활성화에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7:15:15 수정시간 : 2020/02/14 17:15:15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