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개척단 파견…농산식품, 고무단열제 등 5개사 협약
  • 218만달러 수출협약체결. 전남도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전라남도는 최근 인도 뉴델리와 첸나이에 시장개척단(단장 박호 국제관계대사)을 파견해 218만달러 수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전남 소재 식품기업 2개사, 뷰티기업 2개사, 의료기기 및 공산품 4개사 등 총 8개사가 참여해 인도 뉴델리, 첸나이에서 각각 10회 이상 1대1 수출상담을 가졌다.

이번에 협약한 기업은 (주)잇다(대표 조진한), (주)마린테크노(대표 황재호), 경향셀(유)(대표 정성훈), (주)로우카본(대표 이철), 와이지코스메틱(주)(대표 이진섭) 5개사다.

업체별로 (주)잇다는 오리훈제 165만달러, (주)마린테크노는 화장품 13만달러, 경향셀(유)는 고무단열제 40만달러를 협약 체결했고, ㈜로우카본과 와이지코스메틱(주)도 각각 탈황촉매제와 마스크팩를 협약 체결했으나 구체적인 사항은 향후 협의키로 했다.

이밖에 (주)에스에프시는 비이온계면활성제, (주)케이에스는 의료기기 및 시약, (주)고마미지는 딸기.연근 등 신선농산물을 출품해 인도 시장진출 가능성을 타진했다.

박호 전라남도 국제관계대사는 “이번 시장개척단은 최근 인도 시장에서 인기 있는 품목을 중심으로 참가기업을 선발했다”며 “수출계약을 체결한 기업들이 빠른 시일내에 실제 수출로 이어지도록 지원하고, 상담성과가 예상된 기업들도 수출계약이 체결되도록 현지 코트라(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력해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7:14:27 수정시간 : 2020/02/14 17:14:27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