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신안군
[신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하의면(면장 박상명)은 지역사회 내 감염증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공공이용시설인 하의여객선터미널을 시작으로 공중화장실, 경로당, 복지회관 등에 방역 및 위생소독을 매일 실시하며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의면은 지난달 29일부터 본도 16개 경로당 및 낙도 5개 경로당을 순회 방문, 감염증 예방수칙 교육을 실시하였으며 마을방송 및 이장단회의를 통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및 취약계층을 위한 위생관리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감염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각종 모임 및 행사를 자제할 것을 당부하며 다중이용시설인 경로당과 여객선터미널에 손세정제 비치 및 마스크 배부를 통해 방역대응에 총력을 다했다.

박상명 하의면장은 “지역사회 내 감염증 차단 및 지역주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비상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방심하지 않고 주민분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6:47:04 수정시간 : 2020/02/14 16:47:0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