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포해수녹차센터, 보성국민체육센터는 2월말 오픈 예정
  • 보성군,국가 재난대비 종합훈련 '우수기관'행안부 장관 기관 표창. 사진=보성군 제공
[보성(전남)=데일리한국 위지훈 기자] 전남 보성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난 10일부터 휴관중인 다중이용시설을 오는 18일부터 정상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정상운영을 결정한 문화시설은 △봇재 △한국차박물관 △태백산맥문학관 △보성문화예술회관 △방진관 △벌교금융조합 △군립백민미술관 △충절사 △보성농어촌공공도서관 △보성판소리성지 △홍암나철기념관 △보성비봉공룡공원 등 12곳이다.

율포해수녹차센터와 보성국민체육센터는 예정대로 이달 말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

보성군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민들에게 힘을 보태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설 운영 재개를 결정했다.

군 관계자는 14일 “임시 휴관기간 중 일제소독을 실시했고, 앞으로도 철저한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문화시설 내 마스크, 손소독제 등 비치를 통해 감염증 확산 방지와 군민 및 관광객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위지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6:35:42 수정시간 : 2020/02/14 16:35:4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