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자영업자에 1500억원 금융 지원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4 16:27
부산신용보증재단에 95억원 특별출연
  • BNK부산은행은 14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시와 ‘코로나19 피해 극복 및 포용금융 확대’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진=부산은행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BNK부산은행은 14일 부산시와 ‘코로나19 피해 극복 및 포용금융 확대’ 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영세 자영업자에 15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부산은행은 부산신용보증재단에 95억원을 특별 출연해 협약보증대출을 시행하기로 했다. 우선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을 위해 45억원을 출연한다. 총 대출한도는 1000억원으로 업체당 최대 1억원까지 최저 연1.5%(최대 2년까지)금리로 지원한다.

신용등급이 낮은 영세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를 위해 50억원을 출현해 총 500억원 한도의 저리 대출도 준비하고 있다. 또 이번 금융지원 시행기간 내에 만기가 도래하는 여신에 대해 최대 1년간 대출금 만기연장 및 분할상환유예를 실시하기로 했다.

부산은행은 금융지원 외에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5억원을 들여 방역용품(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부산 지역 전통시장에 지원하고 방역활동도 실시할 계획이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경제의 밑바탕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포용적·생산적 금융 확대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지역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6:27:32 수정시간 : 2020/02/14 16:27:3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