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하동섬진강 문화재첩축제 예비 문화관광축제 지정
  • 기자하태훈기자 hth0829@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4 15:43
문체부 전국 33개 축제 지정…중앙부처 2년간 체계적 지원
[하동(경남)=데일리한국 하태훈 기자] 경남 하동군은 매년 여름 송림공원과 섬진강 백사장 일원에서 열리는 알프스하동섬진강 문화재첩축제가 2020·2021년 문화체육관광부 예비 문화관광축제에 지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예비 문화관광축제는 문체부가 축제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정하고 있다. 전국의 33개 축제가 포함됐다.

섬진강문화재첩축제는 이번 평가에서 섬진강의 문화와 국가중요어업유산인 재첩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지역 주민과 예술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주민참여형 힐링축제로 발전시킨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섬진강문화재첩축제가 예비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됨에 따라 자생력을 갖추고 지속가능한 축제로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2년간 중앙부처 차원의 전문가 현장평가, 빅데이터 분석, 컨설팅 지원 등이 체계적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하태훈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5:43:42 수정시간 : 2020/02/14 15:43:4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