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와 시비 등 12억원 들여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 평택 스마트도시 통합센터 내부 모습.사진=평택시청 제공
[평택(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경기 평택시가 국토교통부의 ‘2020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6억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이번에 확보된 국비 6억원을 포함, 총 1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올해 말까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통합플렛폼은 별개의 시스템으로 운영되던 방범과 재난, 교통 등 영상정보를 유기적으로 연계한 스마트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경찰서 및 소방서의 정보시스템과 폐쇄회로(CC)TV 통합관제센터 영상정보를 연계해 112센터 긴급 영상지원, 112 및 119긴급출동 지원, 수배차량 검색 지원 등의 협업 서비스망을 구축해 긴급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화재 및 지진 등의 재난상황 긴급대응을 지원하고 어린이 및 치매환자 등 사회적 약자 지원 연계 서비스망을 구축해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을 통해 노인, 여성, 어린이가 안전한 도시안전망을 구축, 범죄 예방과 재난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고, 누구나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는 스마트 안전도시 평택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4:18:46 수정시간 : 2020/02/14 14:18:46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