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우한교민 중 1세 아이 발열증상 보여 의료기관 이송
  • 11일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이 정부 세종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1·2차 우한교민 중 양성 환자를 제외한 699명이 오는 15일과 16일 임시생활시설에서 퇴소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4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3차 우한 귀국 국민 등의 임시생활시설 입소 상황 및 1·2차 우한 귀국 국민의 퇴소계획 등에 대해 발표했다.

먼저,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입소한 1·2차 우한 귀국 국민 701명 가운데 입소 중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을 제외한 699명은 오는 15일과 16일에 걸쳐 퇴소한다.

퇴소는 13일과 14일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만 퇴소하게 되며 퇴소 전 보건교육이 이뤄진다. 또한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일자리 등 관련 생활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교민들 퇴소 후 각 시설을 철저히 소독하고 시설 내의 모든 폐기물에 대해 의료폐기물로 소각 처리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12일 입소한 3차 우한교민 147명 중 중국인 며느리와 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내국인 할머니가 본인 요청에 따라 국방어학원에 입소해 총 148명이 생활하고 있다.

자진 입소한 할머니도 1일 2회 발열체크 등 건강상태와 임상증상 점검을 받게 되고 퇴소 시에도 다른 입소자들과 동일하게 진단검사를 거쳐 퇴소가 허용될 예정이다.

임시 생활시설은 1인 1실 형태로 운영되나 12세 이하의 어린이나 장애인 등 보호자가 필요한 경우 함께 입실 가능이 가능하며 모두 개인 의료키트, 1일 3식 및 간식을 제공받고 있다.

이밖에도 13일 밤에 3차 우한교민 중 1세 아이가 발열 증세를 보여 의료기관 이송 미 진단검사·치료가 이뤄지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1·2차 우한 귀국 국민들을 따뜻하게 맞아주신 아산시민과 진천군민 여러분의 협조에 깊이 감사드리며 이를 통해 우리 국민들의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1:37:07 수정시간 : 2020/02/14 11:37:0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