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급 후 온라인 및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자유롭게 사용
[데일리한국 광주= 차정준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여성 청소년에 대한 보편적 복지 확대와 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보건위생 용품 지원 사업에 나선다.

남구는 13일 “관내 취약계층 여학생들이 편리하게 위생용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이들이 더욱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여성 청소년 생리대 바우처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라 생계 및 의료, 주거, 교육급여를 받거나 법정 차상위 계층의 여성 청소년 중 지난 2002년 1월 1일부터 2009년 12월 31일 사이에 태어난 만 11~18세다.

조건에 해당하는 여성 청소년은 바우처(국민행복카드) 발급 후 온라인 및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청소년 보건위생 용품 지원 신청은 연중 가능하다., 본인을 비롯해 부양 가족, 친족 등도 신청할 수 있다.

신청서는 관할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복지로 온라인 홈페이지(http://online.bokjiro.go.kr)에서 가능하다.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할 경우에는 반드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한번 신청하면 재신청을 하지 않아도 만 18세에 도달하는 연말까지 지원이 이뤄진다.

바우처 가맹점 확인은 국민행복카드 홈페이지(www.voucher.go.kr)와 전자바우처 홈페이지(www.socialservic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차정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17:29:23 수정시간 : 2020/02/13 17:29:23
금융 아름다운 동행 증권사 대표상품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