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다음주에는 중부지방의 낮 최고 기온이 10도 안팎으로 오르는 등 포근하겠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음 주(10∼16일) 서울의 최저기온은 0∼5도, 최고 기온은 8∼11도로 예보됐다.

2월 중순 평년 기온(최저 -3도, 최고 5도)보다 높겠다.

지난 6일 서울의 최저기온은 -11.8도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한 주 사이에 최저기온이 최고 17도 가까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주 낮 최고 기온은 화요일인 11일부터 금요일인 14일까지 10도 이상을 기록하겠다. 주말인 15∼16일이 되면 소폭 내려가겠다.

대부분의 중부지방에서 최저기온이 영상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최고기온은 10도 안팎을 기록하겠다.

남부지방에서는 광주(최저 3∼8도·최고 11∼15도), 부산(최저 3∼9도·최고 12∼15도), 제주(최저 6∼12도·최고 11∼17도) 등 최고 기온이 15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도 있겠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08 10:06:58 수정시간 : 2020/02/08 10:06:5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