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입춘 앞두고 동면에서 깬 북방산 개구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봄의 시작인 입춘이자 화요일인 4일은 일부 지역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가겠다. 오후부터는 곳곳에 눈과 비 소식도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도에서 -1도, 낮 최고기온은 3도에서 10도로 평년과 유사하겠다.

또 강원내륙과 경북북동산지는 아침 기온이 -12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는 등 한파 특보가 발표됐다. 이 추위는 오는 6일까지 이어지겠다. 한파 특보는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오호부터는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에서 눈발이 날리기 시작하겠다. 강원동해안을 제외한 중부지방은 이튿날 0시까지 눈이 이어지고, 전라도와 경상서부내륙은 오후 9시부터 5일 새벽까지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강원 산지와 해안에서는 강한 바람이 불 수 있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인천 5도 수원 5도 춘천 3도 강릉 7도 청주 5도 대전 6도 세종 6도 전주 6도 광주 9도 대구 7도 부산 10도 울산 9도 창원 7도 제주 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는 전국에서 '보통' 수준이 예측된다.

한편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2.0m로 예보됐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3.0m, 남해 0.5∼1.5m, 동해 1.0∼3.5m로 일겠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03 21:12:18 수정시간 : 2020/02/03 21:12:4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