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선거 개입 입증 못하면 반성·사과하고 책임질 것인가”
  • 2018년 지방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30일 검찰에 출석하며 “이번 사건은 작년 11월에 검찰총장의 지시로 검찰 스스로 울산에서 1년 8개월이나 덮어뒀던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할 때 이미 분명한 목적을 갖고 기획됐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임종석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면서 이같이 언급한 뒤 “아무리 그 기획이 그럴 듯해도 없는 것을 있는 것으로 바꾸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 전 실장은 “정말 제가 울산 지방선거에 개입했다고 입증할 수 있느냐”라면서 “입증을 못하면 그땐 누군가 반성도 하고 사과도 하고 또 책임도 지는 것이냐”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과거 삼화저축은행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가 최종적으로 무죄 판결을 받은 바 있는 임 전 실장은 “저는 과거에도 검찰의 무리한 기소로 피해를 입었다. 무죄를 받기까지 3년 가까이 말하기 힘든 고통을 겪었다”면서 “검찰이 하는 업무는 그 특성상 한 사람의 인생 전부와 그 가족의 삶을 뿌리째 뒤흔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검찰은 그 어떤 기관보다 더 신중하고 절제력 있게 남용함이 없이 그 권한을 행사해야 한다”면서 “이번처럼 하고 싶은 만큼 전방위로 압수수색을 해대고 부르고 싶은 만큼 몇명이든 불러들여서 사건을 구성하고 법 조문 구석구석을 들이대면 몇 명이든 기소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건 아니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임 전 실장을 상대로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시장 선거에 관여했다는 의혹의 전반을 조사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30 11:24:12 수정시간 : 2020/01/30 11:24:13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