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토지정의 실현’ 세무사 양은진,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 출마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29 19:09
부산 최초 진보정당 출신 여성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출 기대
기업지배구조 개혁·예산법률주의·자립적 지역경제 구축 등 강조
  • 정의당 토지정의실현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양은진 예비후보는 세무사가 되기 전 15년간 시민단체와 노동운동에 몸 담아왔다.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세무사이자 전 정의당 부산시당 정책위원장인 양은진 부산플랜 이사장이 4.15 총선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에 도전장을 던졌다. 그의 출마 선언으로 부산 최초의 진보정당 출신 여성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출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양은진 예비후보는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출마기자회견에서 ‘토지정의! 여의도를 점령하라’는 슬로건을 걸고 “토지정의의 실현, 기업지배구조의 개선 등은 경제민주주의의 실현을 위한 대표적인 과제이며 우리사회가 서둘러 해결해 나가야 할 긴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양 예비후보는 “공정위 전속고발권 폐지, 일감몰아주기 규제대상 확대, 기업집단 순환출자 의결권 제한과 같은 공정거래법을 개정하지 못하면 우리나라의 미래는 희망이 없다”며 “이 과제를 원칙에 입각해 흔들림 없이 추진해나갈 진보적인 전문가가 필요하며 내가 바로 그 적임자”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의당 토지정의실현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그는 세무사가 되기 전 15년간 시민단체와 노동운동에 몸 담아왔다. 세무사가 된 이후부터 민간인 첫 선출직 주민참여예산위원장을 맡는 등 지역의 재정분권, 예산과 세금문제 해결에 힘을 쏟아온 현실 참여 정치인으로 손꼽힌다.

양 예비후보는 “무엇보다 수도권 집중 억제와 자립적인 지역경제 구축 문제 등의 의제를 정의당이, 부산에서, 그리고 내가 제기할 수 있다”며 “지역 이니시어티브와 중앙 중심체제의 극복은, 자본주의적 성장과 결이 다른 민주적이고 자주적인 삶의 대안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 세무사이자 전 정의당 부산시당 정책위원장인 양은진 부산플랜 이사장이 4.15 총선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에 도전장을 던졌다.
그는 이번 선거 주요 정책으로 △우리나라의 기업지배구조 문제점 개선·개혁 △예산법률주의 도입 주권재민주의 실현 △‘보유세’ 강화 및 ‘종합부동산세’ 실효세율 강화 등 토지정의 실현 △자립적인 지역 만들기 실현 등을 공약했다.

특히 자립적인 지역 조성을 위해 △수도권과 지역의 교육격차 해소 △지방의 국립대와 서울대의 공동학위제도 즉시 시행 △국·공립대 공동학위제도 실행 △ 지방분권 실현을 위한 국세 대 지방세 간 불균등한 분배 구조의 정상화 △복지비 국가 책임성 강화 △지역 순환경제 활성화 위한 지방공립 은행 설치·운영 등도 제시했다.

양 예비후보는 “정의당의 새로운 진보정치인으로서 책임과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 한분 한분이 서로 사람답게 대접받고, 인간답게 사실 수 있는 따듯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양 예비후보는 최근 중앙당 사전 자격 심사를 통과하고 28일 비례대표 경선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최종 결과는 3월 6일에 나온다.

한편 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서 현재 4석에 불과한 정의당의 비례대표 의석이 10~15석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면서 3월초 실시되는 비례대표 경선 후보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정의당은 이번 총선 비례대표 후보를 당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참여해 선출하는 ‘개방형 경선’으로 치른다. 만 18세 이상(2002년 4월 16일 이전 출생자) 투표권이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선거인단 신청은 2월 17일까지 받는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9 19:09:01 수정시간 : 2020/01/29 19:09:0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