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종합소득자, 종합소득이 근로소득 2배
하위 종합소득자와 반대 "양극화 해소 정책 필요"
  • 종로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서울 거주 상위 10%가 벌어들이는 종합소득(사업·부동산·이자·근로소득 등의 합산 소득)이 하위 10% 종합소득의 194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2018년 신고분(2017년 귀속분) 종합소득 자료'를 공개했다.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이 자료에 따르면 서울 상위 10% 종합소득 평균은 2억2600만9000원으로 하위 10% 종합소득 평균인 116만5000원의 194배로 집게됐다.

상·하위 10% 종합소득 격차는 전국 17개 시도 중 서울이 가장 컸으며 제주가 158배로 그 뒤를 이었다. 제주 상위 10% 종합소득 평균은 1억6413만6000원, 하위 10% 종합소득 평균은 103만7000원이다.

이어 대구(142배), 부산(141배), 경기(132배), 광주(131배), 인천(120배) 순으로 격차를 기록했다. 상·하위 10% 종합소득 격차가 가장 적은 지역은 강원으로 106배의 차이가 났다.

특히 소득 상위권일 수록 종합소득 평균이 근로소득 평균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상위 10%의 종합소득 평균(2억2600만9000원)은 근로소득 평균(1억1882만2000원)의 약 2배다.

반면 하위 10%는 근로소득 평균(234만2000원)이 종합소득 평균(116만5000원)의 2배로 나타났다.

강 이원은 "해당 자료를 통해 근로소득 생활자보다 사업·부동산·이자 등 소득 생활자 사이의 양극화가 더 심한 것을 알 수 있다"며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6 10:40:41 수정시간 : 2020/01/26 10:40:41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