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 정체 시작, 오후 4∼5시께 절정
27일 새벽 2∼3시께 정체 해소 예상
  • 교통 정체 상황.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은 오전 9시경부터 서울로 진입하는 전국 고속도로에서 극심한 정체가 예상된다. 이러한 정체는 다음 날 새벽에나 풀릴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방향 정체를 예상했다. 막힘은 오후 4∼5시에 가장 심했다가 27일 오전 2∼3시에나 해소될 것으로 봤다.

도로공사가 예상한 26일 하루 교통량은 464만대로,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5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봤다.

서울 방향의 정체가 예상되는 반면 귀성 방향은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날 오전 9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울 요금소까지의 예상 소요 시간은 부산 5시간 50분, 목포 5시간 10분(서서울 요금소 기준), 광주 4시간 50분, 대구 4시간 10분, 대전 2시간, 강릉 2시간 40분이다.

한편 이날 밤까지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며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된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6 09:32:37 수정시간 : 2020/01/26 09:32:37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