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최대 교통량'…604만대 이동 예상
  • 25일 10시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 사진=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설 당일인 25일은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귀성방향과 귀경방향 모두 정체가 시작돼 오후 3~4시께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은 하루 전국에서 의 차량이 이동, 이번 설 연휴기간 가장 많은 교통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귀성방향과 귀경방향 모두 오전 9시부터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방향의 경우 오후 3∼4시께 가장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11시 또는 26일 0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측됐다.

귀경방향의 경우 오후 3∼5시께 절정에 달한 뒤 서서히 나아져 26일 오전 2∼3시께는 해소될 전망이다.

25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요금소에서 전국 주요 도시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 30분 △광주 5시간 △목포 5시간 △대구 4시간 50분 △강릉 3시간 △대전 2시간 50분 등으로 예상된다.

오전 12시 기준으로는 △부산 8시간 △울산 7시간 20분 △대구 6시간 △광주 5시간 40분 △△목포 5시간 40분 △강릉 4시간 △대전 3시간 30분 등이다.

한편, 이번 설 연휴 중 마지막날(27일)을 제외한 24∼26일 기간에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5 09:35:53 수정시간 : 2020/01/25 09:35:53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