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시에서 근무하던 남성 환자, 김포공항 검역 중 확인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을 여행객에 전달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에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두 번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55세 남자, 한국인)를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1월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을 보여 1월 19일 경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한 바 있다.

이어 그는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우한 출발 상하이 경유)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가 이뤄졌으며 23일 보건소 선별진료를 통해 우한 폐렴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입국시 적극 협조했으며 24일 오전 실시 중인 심층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데로 상황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로써 국내 확진 환자는 현재 2명이며 그 외 조사대상 유증상자 25명은 전원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해제 됐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4 10:44:02 수정시간 : 2020/01/24 10:44:0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