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위기경보 ‘주의’단계로 상향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 화난수산시장. 사진=연합뉴스, 신경보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질본에 따르면, 인천공항검역소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시 입국자(중국남방항공 CZ6079)를 검역하는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환자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해당 환자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판-코로나바이러스 PCR검사 양성, PCR 산물을 유전자 염기서열분석)를 시행해 오늘 오전 확진환자로 확정했다.

확진환자는 중국 국적의 35세 여성(중국 우한시 거주)으로 입국 하루 전인 1월 18일 발병해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을 보여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처방을 받았고 우한시 전통시장(화난 해산물시장 포함) 방문력이나 확진환자 및 야생동물 접촉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환자는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며 항공기 동승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현재 조사 중이고 접촉자는 관할 보건소를 통해 능동검사가 진행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과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유관부처, 지자체, 의료계와 민간전문가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환자감시체계 강화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와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 확대 가동 중에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0 13:32:35 수정시간 : 2020/01/20 13:32:3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