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목포 북항로 일부 구간에 가변차로제(홀짝 주정차제)가 시행된다.

가변차로제는 교통량에 따라 탄력적으로 차로를 변경, 양쪽 차로 동시 주정차를 막고 한쪽 차로에만 주정차를 허용해 원활한 교통소통을 유도한다.

목포시는 죽교동 순천당약국∼죽교파출소 구간을 대상으로 17일부터 가변차로제(홀짝 주정차제) 시범운영을 실시한 뒤 20일 0시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구간 도로 갓길에 113면의 노상주차장을 신설해 상가 이용자 및 주민들의 주차편의도 제공한다.

이 구간은 중·고등학교와 상가가 밀집되어 있어 불법주정차가 기승을 부리는데다가 지난 해 목포해상케이블카 개통으로 교통량이 대폭 증가하면서 교통체증이 상시 발생하고 있다.

시는 이번 가변차로제 시행으로 불법주정차 근절과 교통체증 해소, 주차난 해결 등에 상당히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영배 교통행정과장은 가변차로제 운영이 지역상가 활성화와 교통흐름을 개선하고 주차난 해소에 있는 만큼 안정적으로 운영돼 효율적인 주차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상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6:49:02 수정시간 : 2020/01/16 16:49:0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