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행정망, 24시간 사이버 보안관제 가동…윈도10 전환 추진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6 10:13
운영체제 전환 완료 시까지 사이버침해대응센터 24시간 비상 근무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PC 운영체제인 ‘윈도7’에 대한 기술 지원 종료에 대응해 부산사이버침해대응센터를 24시간 운영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윈도7’에 대한 기술 지원이 14일 종료되면서 사이버 보안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시는 셜명했다.

이에 시는 지난해부터 단계적으로 PC 운영체제를 윈도7에서 윈도10 전환하고 있으며, 2월 13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부산시 사이버침해대응센터에서는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윈도10 운영체제로의 전환이 완료될 때까지 비상태세를 유지한다.

정보보호 인력 14명이 주야로 근무하며 윈도7 취약점 관련 이슈를 수시 모니터링한다. 또 국가사이버안전센터, 한국지역정보개발원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면서 면밀한 대비태세를 갖추어 사이버 위협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부산시 사이버침해대응센터는 ‘안전한 스마트시티 부산 구현’을 위해 지난 2009년 3월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시 본청과 16개 구.군의 주요 행정시스템 및 홈페이지 등 대민서비스에 대한 사이버 위협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24시간 상시 보안관제로 부산시의 사이버안전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4차산업 시대에 맞춰 정보보안 위협에 신속한 대처를 위해 사이버보안팀을 신설하는 등 사이버 위협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0:13:38 수정시간 : 2020/01/16 10:1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