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하태경, 경선에서 정면 대결하자"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 해운대갑 출마 선언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5 16:20
문 정권 전체주의 독재와 좌파집권 영구화 기도 막아야
  • 부산지검장 출신 자유한국당 석동현 전 당협위원장이 15일 해운대갑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나섰다.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지검장 출신 자유한국당 석동현 전 당협위원장이 15일 해운대갑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석 예비후보는 이날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8년간 주민들은 정말 답답했고 자존심도 많이 상했다”라며 현역 의원인 하태경 의원에 정면 대결을 제안했다.

석 예비후보는 “하태경 의원과 제대로 한판 승부할 용의가 있다”며 “하 의원은 부산의 정치, 문화, 교육 1번지 해운대구를 위해 무엇을 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그는 “하 의원은 당을 뛰쳐나가 소속 당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을 뿐 아니라 시도 때도 없이 보수의 등에 칼을 꽂고 조롱했다”며 “이제 다시 선거철이 돌아오자 통합의 명분으로 보수의 탈을 쓰고 돌아오려 하고 있다”고 하 의원을 겨냥했다.

그는 "이미 균열된 보수를 더 망가뜨릴 작정으로 출마하겠다는 것인지 정체성부터 먼저 분명히 하길 바란다"며 "그럴 뜻이 없다면 보수의 이름으로 다시 공천받아 출마할 생각을 접고 주민들의 경선으로 본선 출마를 허락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보수통합과 관련, "통합을 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한다"면서도 ”큰틀에서 통합은 좋지만 보수분열의 원인에 대한 책임 분석없이, 공유할 가치에 대한 논의도 하나 없이 무조건 당대당 통합을 선언하고 지역구 배분문제만 정하면 통합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석 예비후보는 “민심을 읽지 못하고 오직 내 의석만 지키겠다는 정치공학적 보수통합은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며 “만약 중앙정치권이 보수통합의 미명으로 지역 대표를 일방적으로 공천하는 일이 생긴다면 승복하치 않고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석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전체주의 독재와 좌파집권 영구화 기도를 막아야 하다”며 “문 정권은 지난 2년반 동안 일방적으로 3권 분립을 비롯한 우리 헌법상의 제도를 무너뜨려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단순히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를 넘어 대한민국 미래의 방향을 좌우하는 중요한 갈림길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중앙정치에서는 검사장 출신의 공직 경력과 다양한 행정경험, 확고한 보수의 신념과 철학으로 보수 진영 지키미와 입법전문가 역할을 다하고 지역에서는 낮은 자세로 주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그는 “가벼움과 배신이 판치는 정치, 가짜보수와 보수팔이 정치가 아니라 보수의 가치와 품격이 살아 숨쉬는 정치를 하겠다”면서 “보수정치가 무엇인지 확실하게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관광 부산의 아이콘인 잠재력이 높은 해운대에 도심공항터미널을 설치해 마이스(MICE) 관광산업 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6:20:56 수정시간 : 2020/01/15 17:4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