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절감한 유료도로 통행료로 쌈지숲 조성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5 16:16
부산진구 범전동 주민쉼터 등 11곳, 1만2623㎡ 조성
생활권 내에서 누리는 녹색복지, 시민 체감도 높아
  • 부산시가 쌈지숲 조성사업에 지난해 절감한 설 명절 통행료 16억 원을 투입해 자투리 공간을 쌈지숲으로 조성하고 나섰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쌈지숲 조성사업에 지난해 절감한 설 명절 통행료 16억 원을 투입해 자투리 공간을 쌈지숲으로 조성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산시는 설계·시공부터 주민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조성한 쌈지숲은 총 11곳 중 10곳이 조성됐고 나머지 1곳인 서구 고분도리 쌈지숲은 이달 말 조성이 완료된다.

이 중 7곳은 유료도로가 위치한 서부산권 중심으로 조성해 ‘시민의 세금은 시민을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는 대원칙에 충실했다.

쌈지숲은 생활권 내 자투리 공간을 활용하므로 공간활용도가 높고, 일상생활 속에서 녹색환경을 누릴 수 있는 녹색서비스 향상에도 기여해 규모 대비 시민 만족도가 높다는 시의 설명이다.

쌈지숲은 단순히 지역 주민의 휴식을 위한 공간을 넘어선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열섬완화 등 환경 문제 해결(쌈지숲 11곳에 총 2만여 주 수목 식재)에도 일조하는 사람과 자연의 공존 공간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민선 7기 들어 다양한 분야의 도시숲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유료도로 통행료 쌈지숲 조성도 그 일환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재원을 활용하여 녹색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6:16:20 수정시간 : 2020/01/15 16:1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