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1만8962명에 1인당 25매씩 배부
  •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목포시가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를 배부한다.

시는 고농도 초미세먼지 유입에 따른 취약계층 건강 보호를 위해 16일부터 총 사업비 2억5700여만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47만 4066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보급되는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증을 받은 KF94 마스크로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24개 사회복지시설 거주자 등 1만8962명에게 1인당 25매씩 지급된다.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은 동 행정복지센터를 직접 방문 수령해야 한다. 다만 거동이 불편한 경우에는 사회복지공무원이 가정으로 직접 방문 전달해 누락 없이 적기에 마스크 보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사회복지시설 거주자는 시설에서 수령할 수 있도록 거주시설로 일괄 보급한다.

정지숙 사회복지과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웃들은 매년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에도 더 취약할 수 밖에 없다"면서 "시에서는 취약계층의 마스크 구입비용 경감 및 호흡기질환 예방을 위해 마스크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과장은 "미세먼지 건강수칙도 꼭 준수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20:45:50 수정시간 : 2020/01/14 20:4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