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협력업체 등록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포스코 전 직원이 항소심에서 형량이 늘어났다.

대구지법 형사항소1부(최종한 부장판사)는 협력업체 등록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등)로 기소된 포스코 전 직원 A(51)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 4월에 추징금 4000만원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앞서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1년에 추징금 40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2017년을 전후해 기술력이 떨어지는 업체를 포스코 협력업체 풀에 등록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주고 9000여만원 상당 외제 승용차와 현금 4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 행위로 포스코의 거래 청렴성이 침해됐고, 우수한 자원과 기술을 가진 업체가 포스코 거래업체로 선정되지 못했을 가능성도 있는 점 등을 종합하면 원심이 선고한 형량은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02 11:41:10 수정시간 : 2020/01/02 11:41:1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