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충남 아산 한 철강공장에서 염산이 1000ℓ나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9분쯤 충남 아산 배미동 소재 한 철강공장에서 염산이 누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철강공장 직원은 “폐기 처분한 염산을 보관한 30톤 용량 탱크에서 유증기가 새 나오고 있다”며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염산 1000ℓ가 누출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변 통제 등을 실시하는 한편 자세한 누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02 09:27:02 수정시간 : 2020/01/02 09:27:0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