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2곳서 발생…차 6∼7대 불타고 30여명 부상
  •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하행선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동시에 발생해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주말 새벽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블랙 아이스(Black Ice)'로 인한 다중 추돌사고가 2건 동시에 발생해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14일 새벽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 고속도로 양방향에서 각각 연쇄추돌 사고났다. 오전 4시 41분께 영천 방향 상행선(상주 기점 26㎞)에서 트럭 등 차 10대가 연쇄 추돌했다. 뒤따라오던 차들이계속 추돌하면서 차량 20여대가 파손됐다.

이 사고로 운전자 등 6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6∼7대의 차에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2시간여 만인 오전 7시께 진압했다.

비슷한 시각 사고 지점에서 2㎞ 떨어진 하행선에서도 20여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

경찰 관계자는 "많은 차에 불이 붙어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사상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어 피해 상황은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사망자와 부상자들은 상주 성모병원과 적십자병원, 구미 차병원 등으로 옮겨졌다.

새벽 이 일대에 내린 1㎜가량 비로 인해 도로가 얼어붙어생긴 일명 '블랙 아이스' 현상에 의해 사고가 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크레인 등 소방장비 44대와 인력 10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사고 수습을 벌이고 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4 17:31:26 수정시간 : 2019/12/14 17:3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