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기름값이 한 달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전국 기름값이 한 달째 오름세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2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윳값(주간 단위)은 전주보다 4.4원 오른 ℓ당 1544.1원이었다.

휘발유 판매 가격이 지난 11월 셋째 주 이후 한 달간 1∼2원대로 소폭씩 상승하고 있는 모습이다.

서울 지역 주유소 휘발윳값도 ℓ당 3.5원 상승한 1628.4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휘발윳값은 지난 12일 기준 ℓ당 1629.3원으로 전날(1629.9원) 대비 하락 전환했다.

이에 대해 업계는 국제 유가의 등락은 소비량이 많은 서울 지역에 가장 먼저 반영되는 만큼 전국 주유소 기름값도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주에는 주유소 경유 가격과 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용 부탄 가격도 일제히 상승해 각각 ℓ당 1382.7원, 820.8원이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배럴당 63.8달러로 전주 대비 2.1달러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 협상 1단계 합의,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 감산 규모 확대 합의 등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4 15:27:39 수정시간 : 2019/12/14 15:2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