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디자인 관련학과 교수·학생 교류 및 단기 문화교류 상호 협력
  • 부구욱 와이즈유 총장(왼쪽)이 중국 하주대학과 자매결연을 체결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와이즈유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와이즈유(영산대학교)는 최근 중국 하주대학과 자매결연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대학은 지난 10일 양산캠퍼스 천성학관에서 부구욱 와이즈유 총장, 모방재 당위원회 부서기(하주대학)를 비롯한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와이즈유·하주대학 자매결연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대학은 △예술디자인 관련학과 교류 △교수·학생 교류 △단기 문화교류 프로그램 △편입학 프로그램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협약식에 이어 양 대학은 실무자 미팅을 통해 실질적인 상호교류 협력 방안을 보다 구체화하기로 합의했다.

부구욱 총장은 “오래전 하주대학과 인연을 맺어오다 오늘 양 대학의 자매결연을 통해 새로운 협력관계를 맺고자 한다”면서 “양 대학이 협력해 서로 윈-윈하는 관계로 상호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자”고 말했다.

모방재 당위원회 부서기는 “협약식에 앞서 와이즈유 양산캠퍼스를 미리 둘러보며 학생들을 위한 교육·편의시설에 감동을 받았다”면서 “하주대학은 와이즈유와의 교류를 통해 보다 많은 것을 배우게 될 것이며 빠른 시일 내에 답방해줄 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0:30:33 수정시간 : 2019/12/11 10:3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