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한강 불꽃축제때 여의도 주변 초미세먼지 농도…나쁨 '폭죽영향'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5 09:44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여의도 주변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 상승…2시간 내 회복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지난 10월5일 한강 불꽃 축제가 개최했을 때 행사장 주변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이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불꽃축제 당일 날 여의도 일대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오후 8시 44㎍/㎥에서 1시간 뒤 55㎍/㎥로 올라 최고 농도를 기록했다가 오후 11시 11㎍/㎥, 12시 5㎍/㎥으로 다시 떨어졌다는 설명이다.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36∼75㎍/㎥, 미세먼지 농도가 81∼100㎍/㎥이면 '나쁨' 수준에 해당한다. 행사 당시 풍속인 초속 4.2m는 당일 하루 평균 풍속인 초속 2.9m보다 높아 대기 확산이 원활했음에도 나쁨을 기록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대기질 조사 결과, 행사장 주변 국소적인 범위에서 일시적으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했으나,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단시간에 기존의 대기질 수준으로 회복됐으며, 인근 주거 지역에는 농도 변화가 없어 영향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불꽃축제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이 일시적으로 환경과 시민의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증명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행사는 대기질이 좋은 상황에서 개최되어 불꽃축제로 인한 영향이 행사장 일부에 일시적으로만 영향을 미쳤다”며 “하지만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에는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행사 개최에 대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09:44:23 수정시간 : 2019/12/05 09:44:2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