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대병원 전경 병원제공
[광주= 데일리한국 차정준 기자]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은 연말연시를 맞아 사회적 소외계층에 온정을 전하는 ‘사랑나눔 릴레이 봉사’를 6일간 펼친다고 4일 밝혔다.

전남대병원은 오는 8일,이어 16일부터 20일까지 광주·화순지역의 장애인 가정·독거 노인·노숙인·조손 가정·시설 아동·외국인 노동자들을 잇따라 찾아가 연탄·이불·겨울용품 등 위문품을 전달하고, 건강 상담을 갖는다.

이번 봉사를 위해 직원 중 자원자를 모집해 60여명의 봉사단을 구성했으며, 지난 2일 병원 6동 백년홀에서 이삼용 병원장을 비롯해 보직교수와 각 실과장 등 간부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대식을 가졌다.

이삼용 병원장은 이날 “이번 릴레이 봉사를 통해 사회적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키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면서 “앞으로 전남대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이러한 봉사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사랑나눔 릴레이 봉사활동의 구체적인 팀별 방문대상과 일정·내용은 다음과 같다.

△1팀=장애인 가정<19일·‘사랑의 연탄배달’> △2팀=독거 노인<16~20일·‘새 이불로 포근한 겨울나기’> △3팀=노숙인<20일·길거리·‘추위걱정 끝’> △4팀=노숙인<17일·시설·‘추위걱정 끝’> △5팀=조손 가정<16~20일·‘두근두근 선물상자’> △6팀=시설 아동<17일·‘헬로 산타클로스’> △7팀=외국인노동자<8일·‘해피투게더’>

기자소개 차정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5:49:35 수정시간 : 2019/12/04 15:49:3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