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호 수변길 각종 편의시설 확충키로
  • 짧아진 12월 햇살이 드리워진 장성호가 금빛으로 물들었다. 겨울이 되면 산과 호수의 풍경이 다소 쓸쓸하게 느껴지기 마련이지만 장성호는 예외다. 추운 날씨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수변길을 찾는 이들 덕에 넉넉함과 여유로움이 가득 묻어난다. 사진=장성군 제공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5:14:51 수정시간 : 2019/12/04 15:14:5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