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전남소방, 겨울철 전통시장 화재안전 관리 강화에 총력
  • 기자봉채영 기자 bcy2020@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4 11:21
보이는 소화기 보급 확대 및 화재예방 순찰 전개
  • 전남소방 재래시장에 소화기 보급 행사.사진=전남도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남소방본부(본부장 마재윤)는 겨울철 도내 전통시장의 안전관리 내실화 및 화재 감소에 따른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나섰다.

전남소방 화재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도내 전통시장 화재는 8건, 인명피해 2건, 재산피해 19억 6천만원을 기록했다. 원인별로는 전기적 요인 3건(37.5%), 부주의 3건(37.5%), 원인미상 2건(25%)순이다.

특히 전통시장은 노후 된 건물 및 소규모 점포 등 밀집도가 높아 계절별 냉.난방 시설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인해 대형화재의 위험이 상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전남소방은 보이는 소화기 보급 확대 및 취약시간대 화재예방 순찰 강화, 상인회 대상 안전교육 정례화, 겨울철 3대용품 안전사용 캠페인 전개 등 전통시장 화재안전관리 대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지난 3일에는 구례5일시장에서 전남소방본부와 순천소방서가 주최하고 한국소방안전원 광주전남지부가 후원하는 ‘보이는 소화기 보급’ 행사를 진행했다.

한국소방안전원 광주전남지부는 소화기 125대를 구례5일시장, 순천아랫장 등 도내 5개 전통시장에 기증하기도 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앞으로도 상인 스스로 생활 터전을 지킬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고, 시장 화재안전시설 설치 협의 등 화재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1:21:08 수정시간 : 2019/12/04 11:21:0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