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바른미래당 탈당파 '변화와 혁신' 부산시 신당창당 기획단 발족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3 18:07
이해성·노승조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 등 "애석하나 굳건히 당 지킬 것"
  •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는 부산 신당창당기획단 참여자 일동은 3일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전한 개혁보수의 재건을 위해 변화와 혁신 부산시 기획단을 발족한다고 밝혔다.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변화와 혁신’ 신당창당 기획단이 부산에서 발족했다.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는 부산 신당창당기획단 참여자 일동은 3일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전한 개혁보수의 재건을 위해 변화와 혁신 부산시 기획단을 발족한다고 밝혔다.

신당 창당 발족 기자회견에는 하태경 의원(해운대갑)을 비롯해 권성주 전 바른미래당 중앙당 대변인, 이성권 전 의원(부산진을) 등 바른미래당 부산 원외위원장과 당원들이 참여했다.

신당창당기획단은 이성권 전 의원과 권성주 전 대변인을 공동 기획단장으로 하고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과 함께 전국적인 신당창당 및 부산지역 신당창당을 이끌 방침이다.

이들은 “바른미래당이 국민들께 인간 실망과 좌절에 대해 우리 모두가 무한 책임을 통감하며 뼈저린 반성으로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당의 변화와 혁신을 주장했지만 사리사욕에 눈먼 당 지도부는 변화와 혁신을 주장하는 인사들을 해당 행위자로 몰아세우며 끝내 혁신의 기회를 거부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문재인 정권과 집권당의 민생파탄 폭주가 부산 시민과 국민의 삶을 위협하는 극한 상황에 이르고 있습니다”며 “가장 불공정했으면서도 공정을 운운하며 청년들의 희망을 짓밟았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으로 국민을 분열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폭거를 막아내야만 한다는 절박감으로 탈당과 신당창당을 결행하고자 한다”며 “건전한 개혁 보수를 기필코 재건하고야 말겠다는 굳은 의지로 감히 국민 앞에 다시 깃발을 들고자 한다”며 확실한 새로운 보수를 강조했다.

하태경 의원은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바른미래당은 야당이기를 포기하고 리틀 민주당 길을 가고 있다”며 “오늘이 시작이고 신당은 안철수, 유승민 통합 정치하에 2040 청년이 주도해 새로운 숙권 야당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해성(해운대을), 천만호(동래구), 유정기(남구을), 박재홍(연제구), 노승조(사상구) 등 바른미래당을 지키는 부산 지역위원장들은 성명서를 내고 탈당한 일부 지역위원장과 당원들에 대해 “기득권 양당에 맞서 제3정당을 지켜내는 일이 결코 쉽지 않았음을 이해한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정치 개혁의 불씨를 키우며 정치 개혁을 염원하는 부산시민의 뜻을 받들어 바른미래당을 굳건히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미래세대에게 지금과 같은 낡은 국회, 낡은 정치를 물려줄 수는 없다”며 “바른미래당을 필두로 원내외 개혁적인 정당들과 국민들이 요구하는 연동형비례대표제는 양극단의 대결정치를 종식하고 합의제 민주주의에 기초한 협치와 통합의 장을 열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8:07:43 수정시간 : 2019/12/03 18:07:4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