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제작, 마을 봉사활동 등 지역의 활력소
  • ‘영광에서 한 달 살기’ 2기가 지난 30일 마무리 됐다.사진=영광군 제공
[영광(전남)=데일리한국 양강석 기자] 영광군(군수 김준성)이 전남 청년행복캠프(30days) 공모사업으로 추진한 ‘영광에서 한 달 살기’ 2기가 지난달 30일 마무리됐다.

창원, 광주 등에서 모인 외지 청년들은 청년 취창업 교육, 마을 봉사 활동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지난 19일에는 도사마을의 주민들이 경로당에 모여 바쁜 농번기 일정으로 하지 못했던 환영행사를 해주며 청년들에게 정겨운 추억을 선사했다.

이에 청년들은 마을 어르신들에게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장수 사진과 단체 사진을 찍어드리고 사진을 액자에 담아 선물하는 뜻깊은 행사로 보답했다.

또한 영상 제작의 특기를 살려 영광에서의 한 달을 담은 ‘영광스런 Life’라는 영상을 제작해 인터넷에 공유하여 영광의 특색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도 마련했다.

영광군은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내 청년이 멘토가 되고 외지 청년들이 멘티가 되어 정착 노하우를 알려주는 키다리 청년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한편 군은 김준성 군수와 외지 청년들의 만남의 시간을 마련하여 영광에서 한 달 살아본 소회와 청년의 바람 등을 공유하며 관외 청년 유입을 위한 정책 마련에도 힘썼다.

도사마을 백득한 노인회장은 “청년들이 지내면서 마을에 활기가 넘쳤다”며 “청년들이 원한다면 계속 머물러 주면 좋겠다”고 프로그램 종료에 아쉬움을 말했다.

이번 영광 한 달 살기에 참가한 청년들은 “한 달이 처음엔 길다고 느꼈지만 지금은 더 지내고 싶을 정도로 좋은 추억을 많이 쌓았다”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군 관계자는 “영광에서 한 달 살기를 체험한 청년들이 영광에 정착하여 살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도와 드리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양강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6:24:47 수정시간 : 2019/12/03 16:24:4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