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국가기록원,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기록 연구 위해 정책포럼 개최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3 09:31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기록 연구와 활용방안 주제
  • 일본 탄광에서 일하는 조선인 광부. 사진=행정안전부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동북아역사재단에서 3일 서울시 소재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기록 공동 연구 및 활용 방안’을 주제로 정책 포럼을 열고 통합데이터베이스 구축과 서비스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열리는 정책포럼에서는 국사편찬위원회, 동북아역사재단, 국가기록원 등 역사기록기관 관계자 및 연구자들이 함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기록의 체계적인 서비스와 연구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으로 진행된다.

국가기록원 노영종 연구관은 이날 ‘강제동원 기록 보유현황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활용방안’, 동북아역사재단 남상구 한일역사문제연구소장은 ‘강제동원 기록 연구 및 서비스 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이어 군산대 김민영 교수가 진행한 종합토론에서는, 국사편찬위원회 류준범 실장,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허광무 연구위원, 성균관대 한혜인 연구원이 토론에 나선다.

국가기록원은 2020년부터 2023년까지 국내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을 수집·정리한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연구자들과 일반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들은 향후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 정리와 연구 사업 등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이소연 원장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진상 규명을 위해서는 관련 기록의 체계적인 정리가 시급하다”며 “이번 포럼이 학계, 연구단체, 관련 정부기관이 함께 강제동원 기록을 체계적으로 수집·정리하고, 연구가 활발해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09:31:33 수정시간 : 2019/12/03 09:31:3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