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수능성적 미리 확인 총 312명, 모두 재수생…"예정대로 4일 발표"
  • 기자송찬영 기자 3san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2 19:58
"사전 모의테스트 과정서 성적증명서 발급서비스와
올해 수능 성적 데이터 연결돼 있는 상황에서 발생"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수험생 312명이 성적을 미리 확인했다.

2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9시 56분부터 이날 오전 1시 32분까지 3시간 36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

평가원은 사전 유출을 확인했다면서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평가원에 따르면 학생 312명은 이 서비스에 공인인증서로 본인을 인증한 다음 '소스 코드'의 취약점을 이용해 연도 값을 '2020'으로 변경했다.

모두 졸업생(재수생)이었으며, 다른 사람의 성적은 볼 수 없었다.

평가원은 "사전 모의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올해 수능 성적 데이터가 연결돼 있었는데, 일부 응시생이 이 사실을 발견해 올해 성적을 조회했다"고 설명했다.

또 "상황을 인지한 후 2일(월) 01시 33분에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다"고 덧붙였다.

평가원은 이날 배포된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수능성적 사전조회와 관련해 수험생 및 학부모님들께 혼란을 야기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리다”며 "수능 성적 출력 서비스, 웹 성적 통지 서비스,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 대학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서비스 등 수능 관련 서비스 전반의 취약점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9:58:11 수정시간 : 2019/12/02 19:58:1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