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현장감식·CCTV·유족 진술 등 확인 과정서 범죄 관련성 찾지 못해
  •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청와대 파견 근무 당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함께 일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 부검 결과 특이 외상은 보이지 않는다는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2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이뤄진 서울동부지검 소속 A 수사관에 대한 부검에서 이 같은 1차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최종 감식 결과는 약 2주일 뒤에 나올 예정이다.

경찰은 현장감식, 주변 폐쇄회로(CC)TV, 유족 진술 등의 확인 과정에서도 범죄 관련성은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 수사관은 지난 1일 오후 3시께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수사관은 사망 당일 오후 6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이 사건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황 청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리 첩보를 청와대로부터 넘겨받아 수사했다는 의혹이 핵심이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별도의 감찰팀을 운영하면서 지방선거 전 울산에 직접 찾아가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과 함께 일했던 A 수사관에게 이 같은 의혹에 관해 확인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6:36:47 수정시간 : 2019/12/02 16:36:4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