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찰 수사 당시 현장 내려갔던 민정 감찰반원…참고인 조사 예정일에 숨져
  •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의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휘하 행정관으로 일했던 검찰 A수사관이 1일 사망했다. 이 검찰관은 검찰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서 ‘김기현 첩보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조사받을 예정이었으나, 숨진 채 발견됐다.

A수사관 사망으로 인해, 지난달 25일 울산지검에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에 대한 고소·고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던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의 수사에도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황공공수사2부의 수사는 황 청장이 울산경찰청장 시절 청와대로부터 김 전 시장 주변의 비위 첩보를 넘겨받아 수사를 함으로써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끼쳤는지를 조사하는 일이었다.

지금까지 알려진 것은 백 전 비서관의 손에 있던 첩보 문건이 반부패비서관실을 거쳐 경찰청과 울산경찰청으로 전달된 후 수사가 시작됐다는 점이다. 문건을 누가 작성했는지는 드러나지 않았다.

알려진 내용을 토대로 검찰은 사망한 A수사관이 첩보문건의 작성과 이첩 경위 등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A수사관은 앞서 울산지검에서 황 청장이 고발된 사건을 먼저 수사할 당시 한 차례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지난달 말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이 넘어온 뒤로는 이날 처음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그는 주말 동안 소환 일정을 조율하다 이날 오후 6시에 출석하기로 돼 있었다.

그는 사망 전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말과 함께 심리적으로 힘들었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1:24:24 수정시간 : 2019/12/02 11:24:2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