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육군본부 측에서 복장 규정 등을 검토 중"
  • 2020년 육군 몸짱 달력. 사진=인터넷 캡처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소방관·경찰에 이어 군인들이 다른 장병들을 돕고자 처음으로 ‘몸짱’ 기부 달력을 제작했으나 판매 개시 하루도 지나지 않아 군 당국에서 이를 금지시켰다.

2일 군에 따르면 군 복무 당시 작전이나 임무수행 중 사망·순직·부상을 당한 장병들의 치료비나 유족 지원금 마련을 위해 현역 군인 13명이 지난달 20일 달력 판매를 시작했다.

지난달 20일 유튜브에 올라온 달력 홍보영상으로 국민의 큰 호응을 얻었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육군본부 보훈지원과에서 운영하는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을 통해 희생 장병들에게 기부될 예정이었으나, 지난달 20일 오후 7시 판매를 시작한 뒤 하루도 안 된 21일 낮 12시 육군본부의 요청으로 판매가 중단됐다.

육군 관계자에 따르면 기부 달력을 제작한 장병들과 육군본부 간 의사소통이 미흡한 부분이 있었고, 육군본부 측에서 복장 규정 등을 검토 중이라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1:21:54 수정시간 : 2019/12/02 11:21:5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