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절기상 얼음이 얼고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인 22일은 절기와 반대로 기승을 부리던 한파가 한풀 꺾이며 포근하겠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남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올라 내일(23일)까지 평년보다 3~7도 가량 높은 기온분포를 보이겠다. 다만 아침에는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떨어지면서 내륙지역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11도, 낮 최고기온은 14~20도로, 평년보다 아침 기온은 1~5도, 낮 기온은 5~6도 가량 높겠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을 비롯한 각종 화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로 일겠다. 특히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바람이 35~55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을 보이면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2 01:00:08 수정시간 : 2019/11/22 01:00:0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