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가환자 가족 모임
  • 사진제공=무안군
[무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무안군(군수 김산)은 재가암 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투병의욕과 재활의지를 북돋기 위해 지난 3월 27일부터 11월 20일까지 분기별로 암환자와 가족 119명을 대상으로 공감·소통·화합을 위한 자조모임을 진행하였다.

재가 암환자 자조교실은 보건소 공중보건의, 방문관리 전담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자체강사, 외부강사, 지역사회 자원봉사자들이 협력하여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프로그램은 관내 암환자 및 가족에게 암 관리 및 건강관리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암 환자와 가족이 치료과정에서 받을 수 있는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도자기 빚기 체험, 원예치료, 민화요법, 한지공예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하였다.

이번 자조모임에 참석한 김 모 씨는 "이번 자조모임 참여를 통해 암 진단 이후 건강관리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고, 같은 고민을 가진 사람들과 이야기를 공유함으로써 다시 한 번 치료 의지를 북돋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은 방문건강서비스 제공인력이 대상자를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암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암 치료 중으로 음식 섭취가 어려운 대상자 등을 우선으로 영양 보조식을 제공하는 등 대상자의 재활의지를 고취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자소개 ,방석정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22:39:56 수정시간 : 2019/11/21 22:39:5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