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검찰 조사에 이어, 일주일 만인 21일 다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 전 장관은 이번 2차조사에서도 지난번처럼 진술을 거부할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조 전 장관을 상대로 2차 피의자 신문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사모펀드 출자 의혹 △자녀 입시 비리 △웅동학원 의혹 △증거인멸 교사 혐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증거인멸 등의 의혹을 조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진술거부권 행사에 관련해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첫 소환조사에서 모든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고 조서 열람을 마친 뒤 8시간 만에 돌아간 바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10:40:37 수정시간 : 2019/11/21 10:40:3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