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국내 초미세먼지(PM-2.5) 가운데 32%가 중국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특히 국내 겨울철 미세먼지 중 중국발 요인은 매우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결과는 한국, 중국, 일본 3국의 첫 공동 연구에서 나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정책 결정자를 위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 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2017년 대기 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한국 3개 도시(서울, 대전, 부산)의 국내외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을 분석한 결과, 국내에서 비롯한 요인(자체 기여율)은 51%를 차지했다. 국외 요인은 49%로 나타났다.

특히 국외 요인을 보면 중국발 32%, 일본발 2%로 조사됐다. 나머지는 북한, 몽골, 동남아시아 등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분석 결과는 2016년 서울만을 대상으로 국립환경과학원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공동으로 기여도를 분석한 결과(국내 52%, 국외 48%)와 유사하다.

주목할 것은 3국 공동 연구에서 중국(베이징, 톈진, 상하이, 칭다오, 선양, 다롄)의 초미세먼지 가운데 중국 자체적으로 발생한 먼지는 91%였다는 점이다. 한국발은 2%, 일본발은 1%에 불과했다.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초미세먼지 55%는 일본에서, 25%는 중국, 8%는 한국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의 경우 연평균이 아닌 12월∼3월 등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로 한정해 보면 중국발 요인의 영향력은 더 확대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1월 11∼15일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전국 미세먼지 중 국내 요인으로 발생한 것은 18∼31%, 국외 요인에서 비롯된 것은 69∼82%를 차지한다고 조사된 바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0 19:47:09 수정시간 : 2019/11/20 19:47:0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