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금·일 주 3회 인천공항서 본격 운항
  •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왼쪽 여섯번째) 과 임직원들이 인천-닝보 신규 취항을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어부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에어부산이 인천-중국 닝보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본격적으로 인천국제공항에서 비행을 시작한다.

에어부산은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닝보 노선 취항을 위한 기념행사를 가졌다.

에어부산의 인천-닝보 노선은 주 3회(화·금·일) 운항하며 195석 규모의 에어버스 A321-200 항공기로 운항한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 15분 출발, 현지 닝보 공항에 오전 9시 50분에 도착한다. 귀국 편은 현지에서 오전 10시 50분 출발, 인천국제공항에 오후 1시 35분에 도착한다. 비행시간은 약 2시간 35분이 소요된다.

에어부산은 인천 진출을 기념해 이날 닝보 항공편 탑승객 전원에게 인천 노선 국제선 무료 항공권을 증정했다. 13일 취항하는 중국 선전과 이달 말 취항하는 청두 노선에서도 첫 편 탑승객에게 무료 항공권을 증정하며 그 외 취항 노선에서는 기내 추첨을 통해 당첨 손님에게 무료 항공권을 제공한다.

중국 저장성 동부에 위치한 닝보는 선박 화물 총 물동량 기준 세계 1위 항만도시이지만 그동안 국내 직항 항공편이 없었다. 이번 에어부산의 직항 개설을 통해 비즈니스 이용객들의 편의가 향상될 전망이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인천공항에서 에어부산의 첫 날갯짓을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제 수도권에서도 에어부산의 완벽한 안전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여 이용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항공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2 15:05:52 수정시간 : 2019/11/12 15:05:5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