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이재명·이해찬 12일 국회서 ‘1일 한돈 홍보대사’ 변신
  • 기자하태호 기자 th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11 13:49
2019 국회 우리한돈 사랑 캠페인’ 참석, 한돈의 우수성과 안전성 홍보
  • 이재명 지사가 지난 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한돈살리기 쿡(cook) 행사에서 시식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는 1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돼지고기 소비촉진을 위해 1일 한돈 홍보대사’로 활동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지사와 이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 회관 앞에서 열리는 ‘2019 국회 우리한돈 사랑 캠페인’에 참석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농가에 힘을 불어넣기 위한 홍보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경기도 홍보대사인 MC 노정렬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행사에서 이 지사와 이 대표는 돼지 모양의 귀여운 탈을 머리에 뒤집어쓰고 한돈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인기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에 출연해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유현수 한식 스타 쉐프도 참가해 맛있는 돼지고기 수육 만드는 노하우 등 돼지고기를 이용한 다양한 요리법을 전수할 예정이다.

질 좋은 돼지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한돈 할인 판매코너’를 비롯, 한돈으로 만든 요리를 무료로 시식할 수 있는 ‘시식코너’,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대해 보다 자세하게 알 수 있는 돼지열병 Q&A 부스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이날 행사 현장은 소셜 라이브 중계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양돈농가를 응원하고자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한돈 농가를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일 서울광장에서 ‘2019 서울김장문화제’ 부대행사로 마련된 ‘우리돼지 한돈살리기 캠페인’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탤런트 김수미 씨 등과 함께 돼지모양의 탈을 쓰고 한돈 홍보 캠페인을 전개한 바 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3:49:34 수정시간 : 2019/11/11 13:49:3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