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입구역 8번출구 앞 보도펜스 설치·운영으로 안전사고 예방
  • 홍대입구역 8번 출구 앞 보도 펜스가 설치된 모습. 사진=마포구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보행자와 택시가 붐벼 자칫 교통사고 유발 가능성이 컸던 지역으로 지목돼왔던 홍대입구역 8번 출구 인근이 앞으로는 안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홍대입구역 8번 출구 앞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보도 펜스’를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홍대입구역 8번 출구 앞은 지하철 이용자와 보행자들로 인해 늘 붐비는 장소로 출구 바로 앞 도로에서 택시를 타려는 이들까지 더해져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던 곳이다.

8번 출구 앞의 도로(양화로) 역시 평소 차량 이용량이 많은데다 택시들이 줄지어 정차해있어 교통 체증이 매우 심한 곳으로 인식돼왔다.

또한 정차 중인 택시들은 도로의 한 차선을 거의 차지하고 있어 이로 인해 우회전 하려는 차량들이 2차선에서 바로 우회전 시도를 하게 되고 교통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비일비재했다.

구는 출구 앞 보도에 ‘안전 펜스’를 설치하는 방안을 마련해 추진했고, 지하철역 출구로 연결되는 통행로와 도로 사이를 막아주는 안전 펜스는 시민들의 보도와 도로 간 출입을 막아 무질서한 택시 승하차 행위를 방지할 수 있다.

구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펜스 설치로 역 출구 앞의 보행로를 혼잡하지 않게 해줄 뿐 아니라 도로의 차량 통행 또한 원활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구는 펜스 설치 및 택시 승하차 질서 확립에 관한 현장 홍보와 계도를 이어가 시민들의 협조를 이끌어내는 한편 펜스 설치에 따른 결과 모니터링도 실시한다.

구는 모니터링 결과를 활용해 지역 내 택시 승하차 질서문란으로 차량 통행이 어려운 곳이나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장소에 보도 펜스를 확대 설치하겠는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유동인구가 많아 늘 붐비는 홍대입구역에 택시 승하차 질서 확립과 안전사고 예방을 돕는 펜스를 설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의 각종 안전사고 방지 및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한 안전 정책을 충실히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1:33:29 수정시간 : 2019/11/11 11:33: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