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소환조사 출석하는 양현석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소속 가수의 마약 의혹을 덮기 위해 공익제보자를 협박한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 대표가 경찰에 출석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양현석 전 프로듀서는 9일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소환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

양현석 전 프로듀서는 이날 "제보자를 협박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했다.

양 전 프로듀서는 지난 2016년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공익제보자 A씨가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진술하자 A씨를 회유하고 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 범인도피 교사 혐의를 받고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양현석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9 13:45:26 수정시간 : 2019/11/09 13:45: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