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김해분성여고, 두 번째 치매극복선도학교 지정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23 18:22
현판과 지정서 전달
  • 김해시치매안심센터는 23일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한 김해분성여자고등학교에 현판과 지정서를 전달했다. 사진=김해시 제공
[김해(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김해시치매안심센터는 23일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한 김해분성여자고등학교에 현판과 지정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김해 1호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된 대동면 대감초등학교에 이은 두 번째 지정이다.

치매극복선도학교는 정기적인 치매 교육으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 환자와 가족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치매파트너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지정에 앞서 치매안심센터는 김해분성여고 재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치매파트너 교육을 진행했다.

앞으로 재학생과 교직원은 치매환자에게 먼저 다가가 배려하기, 치매 관련 캠페인과 행사 참여하기, 교육에서 배운 정보를 지역에 전파하기 등 치매파트너로서 활동한다.

이종학 치매안심센터장은 “치매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지역의 기관, 단체, 학교, 도서관을 대상으로 치매극복선도단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치매극복활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치매파트너는 치매파트너 홈페이지나 치매체크앱 설치 후 30분 분량의 온라인교육 영상을 시청하거나 치매안심센터에서 오프라인 교육을 받으면 자격이 주어진다.

치매극복선도단체 지정을 희망하는 단체나 기업, 학교, 도서관은 김해시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8:22:43 수정시간 : 2019/10/23 18:22: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