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음악과 클래식 선율이 어우러지는 가을 분위기속에 빠져볼 절호의 기회
  • 오산소리울도서관 '음악이 흐르는 도서관 콘서트' 포스터.사진=오산시청 제공
[오산(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악기와 도서를 대여하고 다양한 악기들을 체험할 수 있는 음악 특성화 도서관, 오산소리울도서관이 오는 26~27일 주말을 맞아 <음악이 흐르는 도서관 콘서트>를 펼친다.

소리울도서관 3층 소리울아트리움에서 진행되는 이 공연은 여러 가지 편성의 다채로운 앙상블 연주로 구성돼 있으며, 클래식부터 전통음악, 대중가요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26일 토요일에 열리는'어린이를 위한 국악소풍 희희락락'에서는 대취타 공연을 중심으로 ‘버나총각과 죽방울 처녀’라는 제목의 놀이마당, 판굿과 사자놀이 등 다양한 국악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어 27일 일요일에는 GB Brass Band의 '스낵콘서트'가 열린다. 트럼펫, 호른, 유포니움, 튜바로 구성된 5인조 금관앙상블의 멋진 연주로 캉캉, 애니메이션 OST 모음곡 등 재미있는 곡들을 감상할 수 있다.

<음악이 흐르는 도서관 콘서트>는 전석 무료이며 선착순 입장으로 진행된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6:16:08 수정시간 : 2019/10/23 16:16:08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